posted by 취미생활라이프 2018.04.02 23:58

제목을 보시고 '강철의 연금술사'가 떠오르신 분들이 많을겁니다.

앞에 있는 '하나는 전체, 전체는 하나'라는 비슷한 문구가 강철의 연금술사에 나오죠.

이번에 주제를 잡은건 몇 개 안 보는 다음 웹툰에서 가져왔습니다.

바로 '블랙 베히모스'라는 웹툰입니다. 예전에 네이버 베스트 도전에 있었다고 들었는데,

확실하지는 않지만, 아무튼 지금은 다음 웹툰에서 연재 중입니다.

특이한 세계관을 나름 확고하게 가지고 있는 것 같아서 마음에 드는 작품이죠.

그림은 작가님 트위터에서 가져왔습니다.

과거에 큰 상처를 가지고 있는 캐릭터들이 여러 사건을 겪으면서 성장하는 스토리죠.

솔직히 설명하기엔 너무 길어질 것 같아서 간단히 한 줄로 표현해서 그렇지

엄청 복잡한 내용에 다양한 스토리를 가지고 있으니 한 번씩 보시는 걸 추천합니다.

아무튼 이 작품에서 대전제로 가지고 있는 것 중 하나가 바로 '프랙탈의 법칙'입니다.

우리도 쉽게 본 적이 있을 겁니다. 눈송이를 보면 전체 모양이 있고,

더 확대해서 보면 또 비슷한 모양이 있다는 것이죠.

그냥 만화를 볼 때는 그런가보다 하고 넘어가다가, 어떤 유투브에서

뇌에 있는 뉴런과 우주의 모습이 비슷하다는 영상을 본 것 같기도해서 글을 준비했습니다.

1. 프랙탈(Fractal)

프랙탈에 대해서 자세히 알아보려고 하니... 대학원을 가야겠더군요...

그래서 간단하게 설명해보도록 하겠습니다.

간단히는 작은 조각이 큰 조각의 형태와 유사한 '자기 유사성'을 가진 구조를 말합니다.

최초의 프랙탈은 수학적 개념으로 독일의 철학자이자 수학자였던

'고트프리트 빌헬름 라이프니츠'가 언급했다고 합니다.

그 이후로도 많은 수학자들을 통해 언급이 되었는데, 점차 과학이 발전하면서

단순히 수학이나 기하학적인 것만이 아닌 자연계에도 

프랙탈 구조를 가진 것들이 있다는 것들을 알게되죠.

가장 대표적인게 위에 그림으로 보인 '눈'과 '번개', '구름' 등 이었습니다.

후에 프랙탈은 예술적으로도, 재귀적 프로그램에도 다양하게 사용되고 있습니다.

2. 분류

프랙탈은 자기 유사성의 정도에 따라서 크게 2가지로 나뉜다고 합니다.

Ⅰ. 준-자기유사적 프랙탈

먼저 말해볼 것은 어느정도 유사성을 띄는 준-자기유사적 프랙탈입니다.

보편적으로 자연에서 보여지는 프랙탈들이 이것에 속합니다.

위에서 말한 눈송이나 번개, 구름, 뇌의 주름, 나뭇잎의 맥(?)이 여기에 속합니다.

Ⅱ. 완전-자기유사적 프랙탈

요건 자연에서 보여지는 프랙탈이 아닌 수학적 기하하적 프랙탈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대표적으로는 코크 곡선이 있습니다.

보면 눈이 아파오시죠? 저도 엄청 머리가 아프더군요.

아무튼 이런거나 인위적으로 만든 프랙탈 도형들이 여기에 속합니다.

그 중에서 가장 보고 놀랐던 것은 '드래곤 커브'입니다.

전 드래곤 커브가 그냥 블랙 베히모스에서 만든 용어인줄 알았는데,

알고보니 프랙탈 도형 중에 하나더군요. 

위의 그림만으로는 이해가 안 될 수도 있습니다.

더 자세한 드래곤 커브를 보고 싶으시면 아래 주소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http://javalab.org/lee/2015/dragon_curve/


이번 글에서는 다음 웹툰에서 결재를 하면서 챙겨보는 '블랙 베히모스'에서

'프랙탈'이라는 주제를 가져와서 간단하게 알아봤습니다.

상세하게 알아보기에는 솔직히 너무 어려운 내용이어서, 간단히 후려쳤습니다.

그냥 전체와 부분의 모습이 비슷한 것이라고 이해하면 될 것 같고,

우리가 아는 눈송이의 모양 외에도 구름이나 번개 등

자연에는 프랙탈 구조를 띈 것들이 많다는 것만 알면 될 것 같습니다.

다음 글에서 뵙도록 하겠습니다.

posted by 취미생활라이프 2018.04.02 18:37

오늘 아침에(?), 새벽에 '만화속지식' 글을 하나 올리고, 뭐할까 하다가 잠실을 다녀왔습니다.

잠시 마실나갈 겸 나갔다 왔는데요. 음... 목적을 가지고 갔을 때와는 다른 것들을 보고 왔습니다.

먼저 지하 상가를 가봤는데, 주말과는 다르게 많은 점포가 닫혀있더군요. 당황했습니다.

그리고 롯데마트 쪽으로 지하로 이동하는데, 

이렇게 '식빵공방'이란 곳에 사람들이 줄을 서 있더군요.

사먹어 본 적이 없어서 맛있는지는 모르겠는데, 한 번은 먹어봐야겠어요.

이렇게 지하를 지나서 롯데월드몰로 가봤습니다.

가봤더니 정말 놀라운 걸 하고 있었습니다.

런닝맨 스토어! TV 프로 런닝맨 인물들을 캐릭터화 했더라구요.

이번 달 15일까지라고 합니다. 솔직히 사고 싶은건 없었어요.

그리고 또 책을 구경하러 '반디앤루니스'를 찾으러 갔습니다.

가던 길에 봤는데, 아래처럼 꽃을 팔면서 카페를 하는 곳도 있었습니다.


평소에 자주 잠실을 가는데, 기억에 남지 않았는데,

마실나가면서 두리번 두리번 하고 돌아다니니 보이더군요.

뭔가 평소에 보지 못했던 것들을 볼 수 있던 시간이었어요.

그리고 책방에 가서도 평소에 보지 않았던 장르의 책들도 많이 둘러봤습니다.

책도 한 권 집어왔구요. 나중에 감상평을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는 거기서 오늘 처음봤는데 가장 기억에 남는 것입니다.

바로 책방에 있는 북카페(?) 비슷한 곳에 책을 읽을 수 있는 의자랑 책상이 있습니다.

거기에 바로 앞이 전면 유리로 되어있는데, 이렇게 풍경이 좋더군요.

순간 거기에 앉아서 책을 읽고 싶다는 생각이 단번에 들었어요.

근데, 자리가 몇 개 없고 다들 앉아 있어서 한... 5분 정도 기다렸는데,

운 좋게 어떤 분이 일어나셔서 앉아서 산 책을 한 1시간 정도 읽고 왔습니다.

정말 좋았어요. 책 읽다가 앞에보면 너무 좋고, 또 책 읽고. 너무 좋았습니다.

언제 한 번은 전망대에도 올라가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책 사러 가시는 분들은 한 번 좀 여유롭게 가셔서 저기 자리에 앉아서 책 읽어보세요.

정말!!! 좋았습니다.

posted by 취미생활라이프 2018.04.02 01:36

만화속지식이라는 카테고리로 글을 쓰는건 오랜만인 것 같네요.

이번에 보면서 주제를 떠올리게 된 작품은 '약속의 네버랜드'라는 작품입니다.

2016년부터 연재가 된 작품으로 예상하지 못한 스토리전개가 특징입니다.

특히나 그들의 계획이나 그것을 막으려는 세력의 규모나

앞으로의 전개가 예상되지 않는 작품이고 특히나 요즘 양산형 이세계물이 많이 나오는데,

그것들과 비교했을 때, 신선한(?) 세계관 그리고 전개형태가 마음에 듭니다.

완결이 어떻게 될 지 정말 궁금한 작품 중 하나입니다.

아무튼 이 작품은 여기 메인 그림에 나온 모두가 같은 양육시설 출신으로 나옵니다.

예전엔 고아원이라는 단어를 썼던 것 같은데, 그것이 보육원으로 바뀌고,

현재는 '양육시설'이라는 단어로 바뀌었다고 하더군요.

아무튼 그래서 요즘 '베이비박스'(?)라고 하던가요? 그것의 사회적 이슈도 있어서

한 번 알아보고자 가져와 봤습니다. 간단히 알아보겠습니다.

1. 양육시설의 개요

먼저 양육시설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뭔가 어감이 이상한 것 같기는 한데,

양육시설의 개념이 시작된 것은 17세기 독일에서 였습니다.

바로 독일의 신학자 '아우구스트 헤르만 프랑케'에 의해서 우리가 생각하는 

최초의 양육시설이 설립되었고, 독일 전역으로 전파가 되었습니다.

그 이후 18세기에 들어서서 스위스의 '요한 하인리히 페스탈로치'가 

고아보호정책을 주장했는데, 그렇게 양육시설의 역사는 이어져 왔습니다.

우리나라의 경우에는 고려시대 고아들을 사원에서 모아서 보호하기도 했고,

조선시대에 와서는 현종·숙종·영조·정조 시기에 고아 보호 사업이 진행되었습니다.

서양식 양육시설이 들어서게 된 시기는 1888년으로 프랑스 선교사가 명동에 설립했습니다.

2. 현재 우리나라의 양육시설

현재 우리나라의 경우에는 공립 양육시설과 민간 시설 둘 다 운영이 되고있습니다.

보건복지부에서 매년 통계나 자료를 발간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http://www.w4c.go.kr/main/mainPage.do

위에는 보건복지부 사이트로 간단한 자료들도 볼 수 있습니다.

위 사이트를 보면서 알게 된 점은 우리나라는 '아동복지법'이라는 법 조항을 기준으로

양육시설이나 보호시설, 입양 등을 진행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그리고 통계를 보면 뭐가 이렇게 늘어난 것인지 알 수는 없지만,

2015년 12월 31일 기준에는 아동복지시설이 281개로 확인되지만,

2018년 3월 13일 기준 808개로 거의 3배에 가까울 정도입니다. 도대체.... 어떻게....

뭐... 시설에 비해서 입소자 숫자는 저렇게 크게 늘어나지는 않았습니다.

2015년 기준 14,001명, 2018년 기준으로는 16,122로 약 15% 증가했습니다.

이렇게 많은 아이들이 양육시설에 있음에도 불구하고,

입양이 되는 경우는 2015년에는 1,078명, 2016년애는 850명으로 

정말.... 턱없이 부족한 숫자입니다. 나머지 아이들은 성인이 되면 시설을 나가게 되죠.

양육시설이 받는 사회적 인식은 우리나라에서는 특히 매우 좋지 않습니다.

무엇 때문일까요... 저도 봉사활동을 나간적이 있었습니다.

거기서 느껴졌던 것은 아이들이 눈치를 본다는 것이었습니다.

저의 기분이었을지도 모르지만 아이들이 봉사자인 우리의 눈치를 보고,

서로의 눈치를 보고, 양육시설의 선생님들의 눈치를 본다고 느껴졌습니다.

솔직히 양육시설을 비난하는 사람들이 가장 많이 얘기하는 것이 탈선이죠.

하지만 저런 분위기?에서는 누구라도 탈선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결국 잘못은 책임을 지지 못하는 어른인데, 그것의 대가를 아이들이 지고 있었습니다.

왜일까요...

3. 베이비 박스

간단하게 양육시설에 대해서 말해봤는데, 이건 개인적으로 관심이 있었고

알아보고 싶었던 주제였기에 이번에 더 알아봤습니다.

베이비 박스는 간단히 얘기하면 키울 수 없는 아이를 넣고 가는 박스입니다.

흔히 드라마에서 보면 자신의 아이를 남의 집 앞에 두는 경우가 있었던 것 같은데,

그런 것보다는 아이를 생각했다는 자기 위안을 얻고 싶은 무책임한 부모의 행동같은데...

아니라고 반박하시는 분들도 있을 수 있습니다. 현실적으로 어렵다거나 그런 이유로요.

아무튼 이번에는 이런 의견을 적지 않고 간단히 알아보면 

우리나라에 최초로 생긴 베이비 박스는 서울 관악구에 있고 이종락 목사님이 만들었습니다.

이에 찬반의견은 항상 뜨거운 감자입니다. 심지어 무한도전에도 등장했었죠.

찬성 측에서는 무분별하게 유기되는 아이들을 줄이고 

더 많은 아이들이 살아남을 수 있다고 합니다.

반대 측에서는 1991년에 가입한 UN 아동권리협약에 위배되기에 반대한다고 하죠.

아동권리협약이라는 사회적 약속인 법이 먼저인까요, 아니면

아이를 살리는 것이 우선이라는 보편적인 생각이 우선되어야 할까요.

뭐... 선택은 각자에게 맡기도록 하겠습니다. 어려운 문제이니까요.

전 그저 좀 더 책임감을 가지고 행동하기를 기원합니다.


이번 글에서는 '약속의 네버랜드'를 보고 '양육시설'에 대해서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쓰다보니... 무책임한 어른들의 잘못은 결국 죄없는 아이들이 지고간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짧게, 좀 더 책임감 있는 행동을 하는 어른들이 많아지는 사회로 발전하길 기원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