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맥주! 맥주란? - ⑤>분홍코끼리 보신 적 있나요?

맥주공부

by 정신없는 CoHobby 2016. 3. 17. 20:30

본문

제목이 곧 내용이죠. 다들 혹시 분홍코끼리를 보신 적 있나요?


없는 사람이 대부분입니다. 물론, 저도 본적은 없지요.



막상 코끼리가 분홍색이라고 생각을 하니, 평소에 상상하던 그림이 아니라서


약간의 거부감(?), 현실과의 괴리감(?)이 느껴지는 것 같네요.


각설하고, 이런 상상 속에서나 보던, 현실에선 볼 수가 없던 생물을 볼 수 있게 하는 맥주가 있다고 합니다.


이미 분홍코끼리라고 하면 대부분 상상하실 수 있으실텐데요.


분홍코끼리가 그 맥주의 상징이기도 해서, 맥주 이름보다 분홍코끼리를 먼저 떠올리는 분들도 있습니다.


네. 바로 '델리리움 녹터눔(Delirium Nocturnum)'입니다.



상징인 분홍코끼리가 병에 크게 그려져 있습니다. 심지어 전용잔에도 그려져 있죠.


이 분홍코끼리가 왜 심볼이 되었는지는 뒤에 얘기하도록 하고,


이 맥주는 'Huyghe'양조장에서 만들어 진 것입니다.


이 양조장은 1906년 'Leon Huyghe'라는 사람이 벨기에에 설립했다고 합니다.



이 맥주가 제조된 것은 1989년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델리리움 녹터눔'은 알코올 도수 8.5%로 맥주로는 꽤나 높은 도수를 자랑합니다.


당시 이 맥주를 시음했던 사람들이 높은 도수를 고려하지 않고 마셔버려서 본 환각들이 


코끼리, 악어 등이 있는데, 단순한 코끼리, 악어가 아니라 분홍코끼리, 선글라스를 낀 악어였다고 합니다.


그래서 '델리리움'이라는 맥주는 그것을 심볼로 삼아 


맥주 병에 그림을 넣고, 맥주 잔에도 넣으면서 사람들의 관심을 끌고 주목받기 시작합니다.


물론 단순히 병에 그림이 있다는 별거아닌 것으로는 사람들의 관심을 끌기 어렵습니다.


하지만 '델리리움'은 그 맥주의 심볼이 탄생하게 된 스토리로 주목을 받는 것 이상으로 맛으로도 주목을 받습니다.


'델리리움 녹터눔'은 벨지안 스트롱 다크 에일로 총 3차에 걸쳐서 발효를 하는데, 마지막 발효는 병 안에서 한다고 합니다.


'델리리움 녹터눔'의 특징이라고 한다면, 병을 따자마자 느껴지는 과일의 향과


마셨을 당시 캬라멜, 모카 등의 맛이 느껴지기도 하며 과일의 신맛과 탄산도 입안을 쌀짝 맴돕니다.


이런 맛은 맥주 애호가들 역시도 인정할 정도여서 세계 10대 맥주에서 '델리리움'을 보는 것은 그다지 어렵지 않습니다.


'델리리움'은 병도 주목을 받습니다.



그림을 보면 잘 모를 수 있지만, 이 병은 도기인데요.


맥주 라벨만 떼어내서 두면 주류 병이라고 생각이 전혀 들지 않습니다. 그래서 병을 가져가는 일도 많다고 하더군요.


'델리리움'은 '녹터눔' 뿐만 아니라 '트레멘스(Tremens)', '레드(Red)', '노엘(Noel)', '크리스마스(Christmas)' 등 시리즈가 많은데요.


각 각의 맛이 저마다의 특색이 있어서 전부 마셔보는 것도 괜찮을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그 중에서도 '크리스마스(Christmas)'가 최고라고 하더군요. 꼭 마셔보고 싶습니다.

















이번 글에서는 분홍코끼리를 볼 정도로 취할 때까지 마시게 만드는 매력을 가진 맥주 '델리리움 녹터눔'에 대해서 알아봤습니다.


이 맥주는 큰 마트를 가도 보기가 어려운데요. 그래서 이태원이나 맥주 전문점을 가야만 마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찾아가서 마셔도 그 노력이 전혀 아깝지 않은 맥주임은 자부할 수 있습니다.


언젠가 기회가 되신다면 꼭 한번 마셔보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페이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