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맛집나들이] 광주로 출장간 김에 먹은 먹거리들

일상생활

by 잉여한 CoHobby 2019.04.20 07:00

본문

주관적 의견입니다.

사람마다 다른 의견이 있을 수 있습니다.

오늘 글에서는 제가 부득이하게 몇 일전에 전라남도 광주로 출장을 갔는데요.

거기에서 먹었던 것들에 대해서 적어볼까 합니다.

솔직히 출장이라고 해서 이것저것 많이 먹을줄 알았는데...

그렇지는 못하고 2개정도 먹고 왔어요.

위 사진에 있는 '애호박국밥(?)'과 휴게소에서 먹은 '추어탕'입니다.

먼저 '애호박국밥(?)'은 '명화 식육·식당'이라는 곳에서 먹었어요.

같이 출장을 가시는 분이 저곳이 맛집이라고 꼭 가봐야한다고 하시더라구요.

심지어 번호표받고 기다리는 곳이라서 일찍 가야한다고 계속 그러시더군요...

그래서 11시 50분쯤 도착해서 받은 번호표입니다.

무려 번호가 15번이죠... 저희 음식이 나올 때 받으시는 분들은 30번이 넘어가더군요.

아무튼 가게도 약간 허름해보이고 내부도 그래요...

주시는 반찬은 이 4개가 전부였습니다.

음... 그렇게 맛있는 반찬은 아니었어요.

그냥 평~~~~범 했습니다.

그리고 나온 난생 처음보는 '애호박국밥(?)' 보시는 것처럼 그냥...

고기 왕창 들어가고 애호박 들어간 고추장찌개에 밥을 넣어준 그런 느낌이었어요.

국물자체는 확실히 고기를 많이 넣어서 진한 맛이 있었는데...

밥이 조금 질어서 그게 아쉬웠던 것 같아요.

그것만 아니면 더 괜찮았을텐데 말이죠...

근데 솔직히 저렇게 기다리면서까지 먹어봐야할 맛인가는... 조금 의문이었어요.

다음으로 가본 곳은 바로 '지리산 휴게소'입니다.

가는길에 있는 이 휴게소에 나름 맛있는게 있다고해서 들려봤습니다.

메뉴는 이렇게 팔고 있었는데요.

저는 유니크한 '춘향남원추어탕'을 먹어봤습니다.

그냥 이렇게 나와요. 별거없습니다.

그냥 휴게소 음식이구나 싶었어요.

굳이 8000원이라는 가격이 조금 의심스러웠지만...

휴게소는 다 비싸니까요. 휴게소 음식이다 생각하고 먹었습니다.

광주에서는 이렇게 2가지 음식을 먹어봤는데...

그렇게 크게 만족스럽지는 않았던 것 같네요... 아쉽군요.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