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취미생활라이프 2018.09.24 01:30

이전에 '반디앤루니스' 이벤트 당첨이 되서 연극을 보러간다고 했었는데요.

2018/09/06 - [일상생활] - 반디앤루니스 이벤트 당첨!!

결국... 못 갔습니다.

아무래도 평일이다보니 같이 가기로한 친구의 시간 미스로... 못 갔는데요.

대신 옆에 있는 '이화동 벽화마을'을 돌아보고 왔습니다.

벽화마을 하면, 연인들이 많이 가는 곳으로 유명했던 것 같은데요.

음... 연인들이 가기에 좀 높지 않나 싶었어요.

전 혼자 갔는데요. 엄청 높던데요?

일단 올라가는 길이 매우 가파릅니다. 그리고 높죠.

올라가는 길에 있던 건물인데요.

간판을 벽화로 대신한게 눈에 띄었습니다.

벽화마을에서 볼 수 있는 벽화들이에요.

힘들게 올라가서 보니, 이렇게 벽화들이 그려져 있는데요.

세월의 흐름이 느껴지더군요.

제가 보던 사진들은 보정이 들어갔던건가 싶을정도로 약간 해진 느낀이 있더군요.

올라가던 길이나 올라가보니 외국인들이 많이 있었는데요.

그래서 그런건지 이렇게 지하철처럼 꾸며져있었어요.

꽤나 귀엽고 잘 만들어놨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거의 끝까지 올라가면 이런 가게들이 있는데요.

저기 보이는 고양이 그림중에 '쥐'인 피카츄가 있는게 눈에 확 들어오기도 하구요.

저기 보이는 풍선들이 처음엔 왠 풍선인가 싶었는데,

가까이 가서 보니까 그림이더라구요. 멀리서 보면 그냥 풍선이에요.

멋지게 꾸미고, 꽤나 잘 알려진 벽화마을인데요.

아쉬운 부분도 있었습니다.

이렇게 쓰여진 것을 적지 않게 볼 수 있는데요.

확실히 여기는 주민들이 살고있는 마을인데,

관광지로 유명해지면서 근처 주민들이 불편함을 겪고 있는 것 같아요.

물론, 주민들의 불편함도 충분히 크다고 생각은 들지만,

그래도 이런식으로 표현하는 것은 좀... 아쉬운 부분이에요.

이 갈등이 빨리 해결이 되서 외국인들에게 보여지기에 부끄럽지 않았으면 좋겠네요.

posted by 취미생활라이프 2018.09.22 02:30

감상 및 리뷰는 주관적 의견입니다.

사람마다 다른 의견이 있을 수 있습니다.

오늘 리뷰하는 만화는 바로 '얼라이브 최종진화적소년'입니다.

제목만 보면 이게 뭔 제목이 이런가 싶을 수 있는데요.

보면 나름 흥미로운 설정과 스토리 진행을 보여줍니다.

작가는 현재 '노라가미'를 연재 중인 작가인데요.

'노라가미' 작품에선 전작과 유사한 캐릭터가 등장하죠.

물론 모든 만화가가 그렇긴 하지만, 이 작가는 전작에서 관심있던 조연들을

다시금 그려서 주연으로 바꾼게 아닌가 싶을 정도입니다.

작가와 관련된 얘기는 그만하고, 스토리를 얘기해보면,

어느날 우주에서 수많은 정신체들이 떨어집니다.

그리고 그 정신체가 들어온 사람들은 자살을 하게됩니다.

그리고 그것을 부러워하죠.

정신체가 들어왔지만 자살하지 않은 사람들은 특별한 능력을 갖게 되었고,

그 중심에 있는 주인공과 그들에 관한 이야기가 진행됩니다.

간단한 이야기는 이정도로 하고, 감상평을 말해보면

작가가 매우 흥미롭게 스토리를 진행합니다.

그들은 단순히 우연히 능력을 갖게 된 것이 아니고,

심적으로 가지고 있던 '음의 부분'에 정신체가 들어가게 되었다.

그들은 오랜시간 우주를 방황하다가

최종적인 진화는 바로 '죽음'이라는 것을 깨닫게 되었다.

라는 기본 설정이 매우 흥미로웠죠.

또한 그들이 가지게 된 능력 역시도 단순히 랜덤으로 생기는 것이 아닙니다.

자신의 '음의 부분'과 연관이 있는 능력이 생기게 되죠.

아름다움을 추구한 사람은 아름다운 '비눗방울' 능력을 갖게되고,

모든 것이 사라지기를 바란 소년은 '무(無)'의 능력을 갖게 됩니다.

그리고 생각보다 사람이 마구마구 죽어가는 것에 비해서,

삶의 가치에 대해서 논하고 있죠.

항상 그래요, 일본 만화를 보면 단순히 흥미로 그리지만은 않습니다.

나름의 철학적인 부분을 담고 있습니다.

그리고 연재가 계속될 수록 늘어가는 작화실력 또한 보는 즐거움을 더합니다.

나름 코믹적인 요소도 많아서 항상 무겁지만은 않습니다.

혹시 '노라가미'를 즐겁게 읽으셨다면, 추천드립니다!

posted by 취미생활라이프 2018.09.21 01:30

감상 및 리뷰는 주관적 의견입니다.

사람마다 다른 의견이 있을 수 있습니다.

이번에 리뷰를 하는 한국드라마는 '무정도시'입니다.

제가 알기로는 주연으로 나오는 '정경호'배우의 군 재대 후 첫 작품인데요.

제가 기억하는 '정경호'씨의 이미지는 '미안하다 사랑한다'에서의 이미지가 전부라서,

마약거래 조직범이라는 이미지가 좀 연결이 안 되기는 했는데요.

정말 잘 어울리게 연기를 잘 하셨더라구요. 그럼 리뷰를 시작해보겠습니다.

1. 스토리(Story)

마약 조직 해체를 위해 분투하는 경찰과 거대 마약 조직의 대결을 중심으로 인간의 욕망과 고뇌를 그린 드라마

언제나처럼 매우 불친절한 네이버의 소개글입니다.

근데, 저게 다에요. 마약조직의 중간보스정도 되는 '정경호'씨가 알고보니,

마약조직을 해체하기 위해 잠입한 언더커버이고,

마약조직과 얽힌 경찰, 검찰의 뒷사정들 그로인해 상처입는 사람들에 대한 드라마죠.

2. 리뷰(Review)

이 드라마는 거의 '정경호'씨가 다 했다고 해도 무방합니다.

여주인공으로 나오는 '남규리'씨는... 미안하지만 존재감이 없습니다.

굳이 저런 캐릭터가 필요한가 의문이기도 하구요.

오히려 조연이었던 '문덕배'역의 '최무성'씨가 기억에 남습니다.

'아시겠습니까?' 하는 특유의 말투는 정말 뇌리에 박히더군요.

그리고 배역들이 다들 불쌍하더군요.

물론 마약조직이라는 어찌보면 사회의 어두운 면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이니까

어느정도의 상처나 그런 것들은 있을거라고 생각은 되지만,

그건 현실적인거고, 드라마에서 나오는 악역들은 보통 평면적이죠.

이 드라마에서는 '저울'이라는 사람들이 그렇죠.

하지만 몇 몇 평면적인 악역들을 제외하면

여기 나오는 마약조직원들은 대부분 언더커버이거나

살아가기위해 살다보니 마약조직에 들어가있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자의라기보다는 타의에 의해서 그런 상황이 된 경우처럼요.

결국 조종을 하는건 위에 있는 사람들이고 나머지는 휘둘리기만 할 뿐인...

불쌍한 드라마였어요.

특히 이 장면이 가장 기억에 남는 것 같아요.

'시현'이 '진숙'에게 자신이 경찰인 것을 들켰던 장면입니다.


그 누구보다 가까운 사람에게도 숨겨야했던 고통을 잘 표현하는 장면인 것 같습니다.


오늘은 '무정도시'라는 드라마를 리뷰해봤습니다.

남주인공과 조연들은 열연을 하고 드라마를 이끌어가는데,

여주인공은 존재감없이 짐이되버린 아쉬운 드라마였습니다.

그래도 여주인공 한명의 빈자리를 여러 조연들이 넘칠 정도로 채워주고 있으니,

나름 절도있는 액션과 서로 숨겨야하는 상황에서의 안타까운 감정연기가 보고싶으시다면

추천드립니다!

https://www.pooq.co.kr/player/vod.html?programid=C2301_PR10010206?ctnakey=03-1085-166-234536 &utm_source=ts&utm_medium=contents&utm_term=tvstory&utm_ca


posted by 취미생활라이프 2018.09.20 01:30

이번에 쓰는 <만화속지식>은 어제 글 쓴 'Fate 시리즈'에서 가져왔습니다.

바로 인류 최고(最古)의 국가라고 할 수 있는 '수메르'입니다.

2018/09/19 - [감상한 만화·애니메이션] - [만화·애니 리뷰 및 감상] 'Fate 시리즈' 리뷰 및 감상

1. 검은머리 사람들

만화에서 보면 수메르 왕으로 나오는 '길가메쉬'는 금발머리죠.

하지만 정작 수메르인들은 자신들을 '웅 상 기가(ùĝ saĝ gíg-ga)'라고 불렀다고 합니다.

'웅 상 기가'의 뜻은 '검은머리 사람들'이라고 하네요.

이 수메르 사람들은 기원전 5,500년에서 4,000년부터 

오늘날의 이라크 남부지방에서 살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역사학자들은 원래는 수메르지방에 나중에 살기 시작한 바빌로니아를 먼저 알았습니다.

그러다가 바빌로니아 쐐기문자로는 해석이 안되는 석판들을 찾았고,

그러다가 수메르가 바빌로니아보다 먼저 있었다는 것을 알게 된 것입니다.

2. 길가메쉬 서사시

'Fate 시리즈'에 등장하는 '길가메쉬'는 성경과 매우 유사하다는 

'길가메쉬 서사시'에 나오고, 2/3이 신으로 등장하는 수메르의 영웅입니다.

그는 왕인 '루갈반다'와 들소의 여신 '닌순'사이에서 태어났습니다.

그는 흔히 영웅서사시의 주인공처럼 기묘한 출생이라는 성질을 가졌죠.

그리고 그는 다른 영웅들처럼 초반에는 미성숙한 모습을 보입니다.

다만 그게... 도를 넘어서긴 했죠. '초야권'이라는 것을 만들기도 하고 말이죠.

그래서 신들이 그를 벌하기 위해 신에게 청하자, '엔키두'를 창조해서 그의 곁에 보냅니다.

'엔키두'가 오고 나서 그는 180도 바뀌고 영웅의 모습을 보입니다.

괴수 '훔바바'를 물리치는 등 많이 바뀌게 되죠.

하지만, '엔키두'가 죽은 뒤 그는 죽음을 무서워하게 되고 불로불사를 찾아나섭니다.

그리고 어렵게 불로불사의 약을 찾아냈지만, 옆에 있던 뱀이 그것을 먹어버리죠.

이 부분이 성경에 나오는 '뱀'이 나오는 부분의 유례가 된 것으로 보기도 합니다.

3. 수메르와 외계인

몇 몇 외계인 전문가들이나, UFO전문가들은 수메르 신화에 나오는 신들이

외계인이고 수메르 사람들은 외계인의 피가 섞여있다고 말합니다.

수메르 신화에 따르면 신들은 자신들에게 필요한 노동력을 충당하기 위해서

인간들 만들었고, 너무 많아지고 제어하기 어려워지자 버렸다고 합니다.

버렸다고 하기도 하고, 물난리를 일으켰다는 얘기도 있습니다.

이런 부분들이 성경과 비슷한 부분이기도 한데,

실재로 수메르지방에는 과거 거대한 홍수가 일어난 흔적이 있다고 하네요.

이 외에도 수메르지방에서 출토되는 여러 유물들에서 외계인의 흔적이 있다고 합니다.

자세한 것들은 아래 유투브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이번 글에서는 'Fate 시리즈'에서 나오는 길가메쉬를 보고 '수메르'에 대해 알아봤습니다.

솔직히 너무 고대 국가라 찾을 것도 없고, 그렇다고 길가메쉬 서사시에 대해서  적자니,

너무 많은 내용이라 힘들고해서 간단히만 적어봤습니다.

앞으로는 매주 목요일에 '만화속지식'을 적을 것 같습니다.

다음 글에서 만나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