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대구나들이] 하루에 200그릇만 판다는 갈비탕 먹고왔습니다!

일상생활

by 정신없는 CoHobby 2019. 1. 29. 07:00

본문

주관적 의견입니다.

사람마다 다른 의견이 있을 수 있습니다.

오늘은 대구의 지인이 추천한 갈비탕을 먹으러 왔습니다.

지인 曰 '내가 대구에서 먹었던 갈비탕 중에서 여기가 가장 맛있다.'

그래서 약간의 과한 기대감을 가지고 갔습니다.

제가 예~~전에 나주에서 '하얀집'이란 곳에서 곰탕을 먹은 적이 있는데요.

그 뒤로 나주곰탕이라고 파는 왠만한 것들은... 맛이 없어서 못 먹었거든요.

과연 그정도의 감동을 줄지 한 번 먹어봤습니다.

생각보다 고기가 많았구요. 맛있었어요.

그리고 들어간게 얼마없어보이는 비주얼이기는 하지만... 생각보다는 괜찮습니다.

다만 문제는... 가격이죠.

3명이서 먹는데 3만원이더군요. 1그릇에 만원...

가격이 생각보다 비싸기는 했지만 그래도 나름 괜찮았던 갈비탕이었습니다.

최근에 먹은 갈비탕 중에는 가장 고기나 국물이 괜찮았던 집이에요.

반찬으로는 배추김치랑 깍두기가 나왔던걸로 기억하는데요.

전 개인적으로는 깍두기보다는 배추김치가 더 맛있었습니다.

간판을 찍고 싶었는데 한번에 안찍혔어요...

농협 직영도매센터에서 하는 집입니다. 그래서 고기 질이 좋았던 것 같아요.

근데 점심에 딱 200그릇 밖에 안 판다고 하네요...

실재로 웨이팅 때문에 성질내는 고객분들도 있었어요.

전 다행히 먹고 나왔지만요.

혹시나 관심이 있으신 분들은 아래 지도를 보고 가시면 될 것 같습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