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후속작을 기대해 봐야겠네... '봉제인형 살인사건'

읽은책들

by 잉여한 CoHobby 2019.04.27 07:00

본문

감상 및 리뷰는 주관적 의견입니다.

사람마다 다른 의견이 있을 수 있습니다.

오랜만에 읽은 책을 주제로 글을 쓰게 되었네요.

오늘 리뷰하는 책은 최근에 나름 잘 팔리는 '봉제인형 살인사건'입니다.

일단 헤드라인부터 흥미를 유발하게 되어있는 작품이라 일단 집어서 읽어봤는데요.

금방 읽어버리더라구요... 뭐 그만큼 재밌었다는 얘기이기도 하죠.

오늘은 이 작품을 리뷰해보겠습니다!

『   줄거리(Story)   』

음... 줄거리로는 이전에 과잉수사로 징계? 비슷한 것을 받은

'윌리엄 올리버 레이튼 폭스' 흔히 '울프'라고 부르는 형사가 있습니다.

그는 이전에 한 방화 살인범을 범인으로 지목했지만

과잉수사 혹은 폭력 등으로 해당 피의자는 무죄로 풀려났습니다.

그로인해 '울프'의 삶은 처참히 무너졌죠. 언론의 질타와 가정의 불화 등.

그러던 중 해당 피의자는 또 범행을 저질렀고 그 때 현행범으로 잡히게 됩니다.

그러자 '울프'에 대한 인식이 변하게 되었고 그는 다시 형사로 복직할 수 있었죠.

그런 그의 앞에 매우 이상한 사건이 등장합니다.

하나의 시체이지만 머리, 몸, 왼팔, 오른팔, 왼다리, 오른다리 각 다른 사람으로 이루어진 시체.

그 중에서 확실하게 알 수 있는 머리의 인물은 바로

그 때 무죄로 풀렸지만 바로 현행범으로 잡힌 그 범인이었습니다.

그 기괴한 시체를 남긴 범인은 후에 살해할 인물들의 리스트도 공개했는데요.

그 마지막 인물에는 '울프'도 포함되어 있었습니다.

과연 이 기괴한 시체의 인물들은 누구일까요.

과연 범인은 '울프'와 무슨 연관이 있고 어떤 메세지를 남겨둔 것일까요.

이 소설은 이 기괴한 사건을 해결하는 '울프'와 그 동료 형사들의 이야기입니다.

『   감상평(Review)   』

처음 이 책을 봤을 때 떠올랐던 것이 있었습니다.

그건 바로 '소년탐정 김전일'에서 나름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 중에 하나였던

'육각촌 살인사건'이었습니다.

비록 해당 에피소드는 이렇게 한 사람을 살리기 위해서 시체를 조각냈지만

왠지 비슷한 느낌이 들어서 팍! 하고 기억이 났죠.

그래서 이 책을 샀던 것일지도 모르겠어요.

아무튼 이 책을 읽으면서 느낀점은 후속작이 나왔으면 좋겠다 였어요.

스포가 되기에 자세히 얘기할 수는 없지만

남은 인물들이 겪는 또 다른 사건들도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거든요.

작품 자체는 흥미롭게 읽었습니다.

기괴한 시체, 악랄한 범행 방법 등이 기억에 남는데요.

다만 이 캐릭터들을 소모성으로 한번에 소모해버리기엔 아쉬운 감이 있었어요.

여기에 중심인물로 나오는 캐릭터들이 다들 흥미롭고

나름의 스토리도 가지고 있어서 추가적인 에피소드가 나오면 좋겠더라구요.

'히가시노 게이고'의 '매스커레이드' 시리즈처럼 후속작을 내주셨으면 좋겠네요.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